목돈재테크

“뭣들해? 목돈재테크 쓸어버려!!”

32명의생존자들은 목돈재테크 각자 자신감으로 충만했다. 특히 레가스와 폰, 그리고 라우엘 파티의 기세가 굉장했다.

그러나주비는 고개를 목돈재테크 저었다.

하오가평가하기로 반트너와 토반, 그리고 부바트, 셰인, 로넘 등은 자신보다 두 수, 세 수 아래의 실력자들이었다. 그 사실을 그들 본인 또한 목돈재테크 잘 알고 있으리라고 하오는 확신했다.
강력한 목돈재테크 1위 후보국이었던 미국과 캐나다가 각각 3위와 4위에 그칠 줄이야.
목돈재테크
목돈재테크
『그리드가크라우젤보다 다재다능한 면모가 있다지만 결국 대인전에선 크라우젤보다 아래라는 목돈재테크 평가가 지배적입니다. 홈페이지에서 진행 된 설문조사표를 보시죠. 무려 2억 8천만 명의 응답자 중 92.3퍼센트가 크라우젤의 승리를 점치고 있을 정도입니다.』

“당신은 목돈재테크 나를 원망하지 않습니까?”
“3급늪 정도면 목돈재테크 적당하겠군요.”
‘그리드,설마 너는 처음부터 목돈재테크 간파했던 거냐?’

그리드가 목돈재테크 대충 둘러댔다.
폰과라우엘이었다.
자신으로서는불가능한 일들을 해내는 랭커들을 보면서 유저들은 짜릿한 전율을 느꼈다. 그러면서 점차 팬이 되어갔다.
‘백작급이라도만났다가는 저들 모두 전멸할 터인데.’



결심한나는 더 이상 도망치지 않았다. 그리고 단검을 뽑아 쥐며 후로이에게 못박아 두었다.



‘7일안에 오픈이 예정된 늪’의 목록에 없었다가 갑자기 ‘5일 안에 오픈이 예정된 늪’의 목록에 나타날 수는 없는 것이 지극히 정상이었다. 그러나 브래들리 허버트는 그런 늪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다른 사람들은 그런 늪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기도 힘들었을 것이고 거기에 크게 관심을 두지도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브래들리 허버트는 거기에 자신의 인생을 바꿔줄 악마의 씨앗이 들어있다는 것을 본능적으로 깨달았다.

곱슬진앞머리를 손가락으로 빙글빙글 돌리면서 그를 유심히 관찰하던 이단이 이내 눈웃음 지었다.

격렬하게도걱정해오는 템빨단원들이 그리드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사절단대표들이 건틀릿의 위력을 부정하고자 노력하고 있을 때였다.



“엿됐네.”
“어휴…데스나이트 소환 스킬 같은 거였으면 또 몰라.”
여자는여전히 그곳이 여자 화장실이라고 철석같이 믿고 있었다. 시현은 갑자기 신호가 급하게 와서 여자의 어깨를 두 손으로 붙잡았다. 시현의 입술이 보이지 않자 여자는 시현의 말을 알아들을 수가 없어졌다. 수화를 하지 않는데 알아듣는 것을 보면 입술을 보고 알아듣는 구화를 하는 거였다. 여자가 고개를 돌려서 시현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눈이휘둥그레진 콩스 남작이 정원 입구 쪽으로 시선을 돌렸다가 그대로 주저앉고 말았다.

누군가제 몸에 다른 차크라를 넣어야 한다면 그것은 주군의 차크라여야 할 거라고 주비는 생각했다.
페이커라는어쌔신 놈과 비견되는 속도로 날아든 그리드가 푸른 대검으로 나의 심장을 찔렀다.



“네심정은 이해해… 미안해. 하지만 어쩔 수 없어. 본교는 이미 방침을 내렸어.”

"괴수는공격을 받아도 무서운 회복력으로 곧 상처를 회복합니다. 칼로 베고 나도 몇 초도 안 돼서 그 자리가 곧 아물죠. 하지만 급소를 공격받고 치명상을 입으면 제아무리 괴수라고 하더라도 회복을 하는 데 몇 분 정도가 소요됩니다. 그때, 괴수가 무방비한 틈을 타서 근딜과 원딜 모두 집중 공격을 할 수가 있게 되는 거죠."

하지만그리드의 미늘 갑옷 틈새에 끼인 검은 쉽게 빠지지 않았고 이 과정에서 검의 내구력이 큰 폭으로 손실되고 말았다.
이때휴렌트는 로이먼을 겨냥하고 있었다.


"확실히죽었어요."

는단순한 게임을 넘어서 하나의 문화로 거듭난 상태이다.

반면지금은?
선대로부터이어져온 지식의 편린들을 뒤져보던 칸이 결국 난색을 표했다.

-이제는템빨단에게 존재를 알리실 때가 왔습니다. 마음껏, 당신의 모든 기량을 뽐내십시오. 오늘 날을 위해서 그동안의 수모를 참아 오신 거라고 생각해주시면 됩니다.
“저자식! 지금 뭐하는 거야?”

애초에템빨단이란, 영우를 국왕으로 만들기 위해서 조직 된 단체다.

그렇게화장실에 뛰어들어간 강현이 드디어 제 주니어를 해방시켜주고 마음껏 분출을 하도록 허락하고 있는데, 샤워 커튼이 옆으로 밀리고 안에서 강지연이 나왔다.
액체형태의금속 덩어리였다.

더이상 빚쟁이를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고 사랑까지 쟁취하게 생겼다.


‘실전에서은사를 써먹는 건 내게 너무 힘든 일이었지.’
마리로즈의작은 송곳니에 목덜미를 깨물린 순간, 체내의 혈액이 모조리 빨려나가며 말로는 형용할 수 없는 끔찍한 고통이 엄습해왔기 때문이다.

한데지금 나타난 것이다.

하얀양복을 입은 직원이 샴페인 잔이 놓인 쟁반을 들고 지나가자 이익헌이 한 잔을 건네받아 선아영에게 주었다.
“맞아!L. T. S에선 어땠을지 몰라도 에서는 우리 자이언트 길드가 최강이다! 체다카 길드 따위 명함도 못 내밀지!”

‘오!나 천재 같은데?’

컨트롤실력이 젬병이라는 이유만으로 여론에 과소평가 당하고 있었지만 실제로 상대해보니 꼭 그렇지만도 않았다. 아니, 도리어 훌륭했다.


“저희삼촌을 아세요? 아니. 그보다. 그 분이 제 삼촌이라는 걸 아세요?”
그녀는템빨단원들 중 비교적 손쉬운 상대로 보이는 라엘라를 돌파하고 전장으로부터 이탈할 계획이었다.